그거에 대하여

그거? 그거!
뺑소니 교통사고로 병원신세를 져야 했던 허윤. 두 달 동안 윤이 겪은 변화는 깁스했던 다리에 무성하게 자란 털과 겨드랑이 털뿐이다. 퇴원 후 집으로 가는 택시 안. 윤은 친구와 전화통화를 하다 대뜸 이렇게 묻는다. “너도 그거 할 때 되면 그거 하고 싶지 않냐?”

퇴원하고 집에서 쉬던 윤은 뜻밖의 전화 한 통을 받고 오랜만에 멋을 부린 채 밖을 나선다. ‘하고 싶다’는 욕망은 계속해서 비실비실 삐져나오고, 어쩌다 보니 윤은 하루 동안 3명의 남자를 만나게 된다. 에휴, 그런데 어째 맘대로 되는 일이 없다.

입 밖으로 튀어나올 듯 말 듯 마음속에 일렁이는 여성의 성적 욕망을 임선애 감독은 유쾌하고도 귀엽게 그려낸다. 윤이 좋아하는 새빨간 토마토는 그의 들끓는 욕망을 대변하는 듯도 하다. 잘 익은 커다란 토마토를 한 입 가득 베어 물고 우물거리는 윤에게서 느껴지는 후련한 행복감은 보는 이까지 웃음 짓게 만든다.

높음
다소 높음
보통
보통
다소 높음
다소 높음
높음

연출 임선애

출연 정제후

제10회 서울국제영화제 국내경쟁부문(2008, 대한민국)



이런 영화, 어때요?

로그인

퍼플레이 방문을 환영합니다:)
내 정보 대여 목록 좋아요 고객센터 로그아웃

영화 구매 페이지

그거에 대하여

재생 시작 후 72시간 시청 가능

구매 후 7일 이내에 재생을 시작해야 하며, 이후 자동으로 재생이 시작됩니다.

72시간 대여 금액 : 500원
VAT : 50원

총 결제 금액 : 55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