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사자(들)

희생자? 살인자? 생존자?
마장동 우시장 정육점집 정희는 얼굴에 멍이 가실 날이 없다. 도박에 빠진 남편 성칠이 걸핏하면 돈을 내놓으라며 폭력을 휘두르기 때문이다. 정희를 불쌍히 여긴 우시장 이웃 여자들은 성칠을 피해 도망 오는 정희를 숨겨주며 고기를 먹고 힘을 기르기를 권한다.

정육점집을 하면서도 고기를 먹지 못했던 정희는, TV에서 암사자들이 사냥하는 모습을 보고 난 뒤부터 고기를 먹어보려 애쓴다. 그러던 어느 날, 여지없이 무자비한 폭행을 일삼는 성칠에게 정희는 드디어 반격을 시도한다.

“폭력은 폭력을 행사한 자에게 반드시 돌아오게 돼있다”고 연출 의도를 밝힌 홍재희 감독은 질문한다. “이들은 희생자인가? 살인자인가? 생존자인가?” 누구에게 감정을 이입하느냐에 따라 정희와 이웃 여자들을 바라보는 시각이 나뉠 것이다. 분노와 절망을 부르는 사건들이 이어지는 현실과 견주어볼 때, 통쾌한 대리 만족을 선사하기도 한다.

높음
보통
높음
보통
다소 높음
높음

연출 홍재희

출연 홍성아, 정인기, 조한희, 이용녀, 서민경

제10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아시아단편경선 우수상(2008, 대한민국)

제34회 서울독립영화제 영문자막 프린트 지원작(2008, 대한민국)

제7회 미쟝센단편영화제 경쟁부문(2008, 대한민국)

제8회 광주국제영화제 한국단편영화 특선(2008, 대한민국)

제15회 대만국제여성영화제(2008, 대만)

제6회 코르토써킷국제단편영화제 경쟁부문(2008, 스페인)



이런 영화, 어때요?

로그인

퍼플레이 방문을 환영합니다:)
내 정보 대여 목록 좋아요 고객센터 로그아웃

영화 구매 페이지

암사자(들)

재생 시작 후 72시간 시청 가능

구매 후 7일 이내에 재생을 시작해야 하며, 이후 자동으로 재생이 시작됩니다.

72시간 대여 금액 : 500원
VAT : 50원

총 결재 금액 : 55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