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즈가 나에게 준 건 잠수병이었다

숨이 막혀
작가가 꿈인 지은은 어릴 적 사건 때문에 감정을 느낄 수 없어 답답하다. 울기 위해 슬픈 영화를 보며 애를 써보지만 눈물 한 방울 나지 않는다. 그러던 어느 날, 체육복을 가져오지 않은 지은에게 같은 반 소녀가 다가오고, 소녀의 환한 미소를 마주한 후부터 지은의 답답함은 점점 심해진다.

과거의 상처에서 벗어나지 못한 지은은 소녀에 대한 알 수 없는 감정으로 숨이 막힐 듯하다. 그 애가 갖고 있던 책을 읽어보고, 무작정 비를 맞아보고, 코를 막고 억지로 숨을 참아봐도 답답함은 해소되지 않는다.

‘자기혐오에서 벗어나는 환기의 순간’을 담아내고자 했다는 감독의 연출의도에서 엿볼 수 있듯, 영화는 특정 사건을 구체적으로 묘사하지 않으면서도 인물의 복잡한 심리와 해방의 미묘한 순간을 탁월하게 그려낸다.

보통
보통
보통

연출 김세인

출연 유유진, 최수빈

제16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아시아단편경선 부문 (2014, 대한민국)

제19회 인디포럼 (2014, 대한민국)



이런 영화, 어때요?

로그인

퍼플레이 방문을 환영합니다:)
내 정보 대여 목록 좋아요 고객센터 로그아웃

영화 구매 페이지

뮤즈가 나에게 준 건 잠수병이었다

재생 시작 후 72시간 시청 가능

구매 후 7일 이내에 재생을 시작해야 하며, 이후 자동으로 재생이 시작됩니다.

72시간 대여 금액 : 1,200원
VAT : 120원

총 결제 금액 : 1,32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