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링

태풍 속 진실
진아는 아빠의 수첩 속 ‘링링’이라는 이름을 발견하고, 아빠가 링링이라는 여자와 바람을 피운다고 의심한다. 평범하게 느껴졌던 아빠의 행동들에서 빈틈을 발견한 진아는 가족의 해체를 막고 싶지만 태풍 ‘링링’이 다가오고 만다.

낚시에 빠져 밖으로 도는 아빠, 창문을 꽉 닫은 채 공기가 부족하다며 넋두리하는 엄마, 누나를 무시하고 폭력적으로 대하는 동생 진호. 진아의 가족들에겐 사랑도, 따스한 활기도 느껴지지 않지만 진아는 그럼에도 가족을 지키고 싶다.

아빠의 ‘바람’이 가족을 흩어놓을 것만 같아 불안한 진아는 결국 아빠의 뒤를 쫓고, 그의 발길은 상상도 못한 파국에 닿고 만다. “불완전하고 불안한 가정의 모습을 태풍이 불어닥친 상황으로 풀어내고자 했다”는 감독의 연출의도에서 알 수 있듯, 영화의 분위기는 시종일관 위태롭고 아슬아슬하다.

<보희와 녹양> <그녀의 욕조.>로 얼굴을 알린 김주아 배우의 강렬한 연기가 극의 중심을 잡으며 극의 긴장도를 높인다.

다소 높음
다소 높음
보통
보통
보통

연출 윤다영

출연 김주아, 김선빈, 김선경, 김수범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단편경쟁(2019)

제18회 미쟝센단편영화제 절대악몽 부문(2019)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아시아 단편경쟁 부문(2019)

제13회 상록수다문화국제단편영화제 입상(2019)



이런 영화, 어때요?

로그인

퍼플레이 방문을 환영합니다:)
내 정보 대여 목록 좋아요 고객센터 로그아웃

영화 구매 페이지

링링

재생 시작 후 72시간 시청 가능

구매 후 7일 이내에 재생을 시작해야 하며, 이후 자동으로 재생이 시작됩니다.

72시간 대여 금액 : 1,500원
VAT : 150원

총 결제 금액 : 1,65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