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서로에게

좋은 사람이 되고 싶어
서울에서 독립장편영화를 감독하던 정오는 엄마 용녀가 쓰러졌다는 연락을 받고 고향 충주로 내려온다. 그러나 정오는 병실에서 엄마가 마음으로 낳은 딸, 해수를 만나게 되면서 친딸로서 묘한 질투심을 느낀다. 고향 충주에서 정오는 해수와 함께 여러 나날을 마주하며 엄마와 자신의 관계를 되돌아본다.

감독의 연출의도에는 이렇게 쓰여있다.
“건강한 미소, 주저앉고 싶을 때에도 유머를 잃지 않는 마음들, 사람을 믿는 힘.
엄마에게 물려받은 것들로 저는 풍요로운 삶을 삽니다.
여전히 이기적으로 널찍히 떨어져서 내 삶을 살아갑니다.
서로의 삶을 애틋하게 바라보게 된 것은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나의 영원한 친구 용녀에게.”


연출 김다솜

출연 용녀 - 강애심, 임선우, 장해금

제14회 파리한국영화제, FlyAsiana 최우수단편상(2019, 프랑스)

제20회 제주여성영화제, 단편경선부문(2019, 대한민국)

제13회 여성인권영화제, 피움초이스(2019, 대한민국)

제12회 진주같은영화제, 일반단편부문(2019, 대한민국)

제14회 대한민국대학영화제, 경쟁부문(2019, 대한민국)



이런 영화, 어때요?

로그인

퍼플레이 방문을 환영합니다:)
내 정보 대여 목록 좋아요 고객센터 로그아웃

영화 구매 페이지

우리는 서로에게

재생 시작 후 72시간 시청 가능

구매 후 7일 이내에 재생을 시작해야 하며, 이후 자동으로 재생이 시작됩니다.

72시간 대여 금액 : 1,500원
VAT : 150원

총 결제 금액 : 1,65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