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희진

애니메이션의 한계가 없는 표현력과 상상력, 다큐멘터리의 묵직함과 여운이 좋아 다큐와 애니메이션의 접목을 시도하며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의 영역 확장을 실험하고 있다.


<꽃피는 편지> (2017, 연출)
<할망바다> (2012, 연출)
< Water > (2011, 연출)
<토끼와 거북이라고 말해도 모르잖아> (2010, 연출)
< Find A Yellow Color > (2008, 연출)

ALL

꽃피는 편지

강희진 11분|1,000퍼니

봄이 오면 보내겠어요

ALL

할망바다

강희진한아렴 5분|FREE

바다의 커리어우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