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오후>

텅 빈 밥솥, 이제야 깨달았니

승연은 이혼을 앞두고 남은 짐을 정리하기 위해 한때는 두 사람의 집이었던, 이제는 석준이 혼자 살고 있는 집을 찾아간다. 무표정하게 짐을 챙기는 승연의 말투에는 시퍼런 화가 서려있고, 반대로 석준은 이상할 정도로 태연하고 상냥하다. 둘 사이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내 편을 들어주겠다고, 내가 하는 일을 지지해주겠다고 했던 사람이었다. 그런데 살아갈수록 그도 남들과 다를 것 없는 ‘대한민국 남자’였다. 기대와 실망을 반복하며 승연은 지쳐갔을 거다. 된장찌개 잘 끓이는 것 하나로 대단한 자랑거리 삼는 석준에게 승연이 무슨 말을 할 수 있었을까.

승연이 떠난 후, 석준은 밥을 먹기 위해 밥솥을 연다. 그러나 밥솥엔 밥이 없다. 된장찌개를 끓여놓고 ‘밥 다 됐다’며 승연에게 같이 먹자고 했던 석준이었다. 텅 빈 밥솥을 마주하는 순간, 그동안 켜켜이 쌓인 분노와 허망함으로 인해 승연이 홀로 감내했을 지난 시간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것만 같다. 이제 승연이 떠나간 늦은 오후를, 석준은 막 맞이하려는 참이다.

📼

제14회 인천여성영화제 초청(2018, 대한민국)
제7회 대구여성영화제 폐막작 초청(2018, 대한민국)
제18회 전북독립영화제 단편 국내경쟁(2018, 대한민국)

감독

주영

인천에서 여성과 영화 관련 활동을 하며 10년 동안 막연히 연출을 하고 싶다는 꿈을 꾸고 살았다. 꿈만 꾸고 지낸지 꼬박 10년이 지난 2018년 지역에서 만난 작은 인연들의 힘으로 뒤늦게 영화작업을 시작하게 되어 매년 한 작품씩 차곡차곡 작업을 하고 있다. 앞으로도 사람들의 삶을 담은 영화 작업을 꾸준히 하고 싶다.

출연

장리우

김완수

제작진

프로듀서

정승오

각본

주영

촬영

윤인천

편집

주영

조명

윤인천

미술

주영

음악

주영

사운드

녹음 이규하, 믹싱 김시현

👁‍ 584회 열람| ⚡ 0번 공유| 👍 좋아요 1건| ❤ 1명 찜| 💬 1회 리뷰 참여 (⭐만족도 7|🦾성평등 지수 6|👥다양성 지수 5)

퍼플레이어의 천사 리뷰

추천리뷰

퍼줌    [제작기] 먼저 걸어온 사람들 덕분에    >>> 보러가기

👁‍584| 👍 1 | ❤ 1 |💬1 (⭐7)

늦은 오후

감독 주영 |2018년|대한민국|18분|드라마|극영화 | 12세 관람가

언어

한국어

자막

없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