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깨우는 바람>

‘비혼 여성’으로 살아가다

“우리는 나만의 길을 찾을 수 있는 세상을 꿈꾼다.”

여성이 삶에서 ‘결혼’이라는 선택지를 빼면, 처음 보는 사람들마저 대뜸 그 여성의 비참한 미래를 예언한다. 여성의 삶은 ‘아내’나 ‘엄마’로 마무리 되어야만 해피엔딩이라는 낡은 믿음은 2020년이 된 지금도 건재하다. 2020년이 된 지금, 많은 여성들이 낡은 관습을 버리고, 자신만의 세상을 향한 비행을 하고 있다. 이 다큐멘터리에서는 시간의 차이를 두고 비혼의 길을 걷고 있는 여성들의 이야기를 조명한다. 이 다큐멘터리를 통해 선택지가 둘이 되어 자유가 확장되고 그리하여 여성들의 일상이 좀 더 다양하고 자유로워지길 바란다.

이 영화는 결혼과 비혼의 이분법에서 벗어나 결혼을 선택하든 선택하지 않든 온전히 나다운 삶을 살아가자고, 우리 모두는 각자 고유한 삶의 방식을 선택할 자유가 있다고, 우리의 자유로운 삶의 권리에 대해 말하고 있다. 여성청소년들이 자신의 중년 이후의 삶을 그려볼 때, 비혼으로 살아가는 여성의 모습이 쉽게 그려지지 않는 이유는 어쩌면 비혼으로 살아가는 삶을 한 번도 들여다본 적이 없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나를 깨우는 바람>은 가장 “나다운 삶”을 살고자 하는 비혼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감독은 연출의도에서 다음과 같이 비유했다. “살랑이는 바람이 때때로 풀잎을 깨우는 것처럼” 언젠가는 당연한 미래로 여겼던 ‘결혼’이라는 선택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많은 여성들의 고민에 이 영화가 보탬이 되길 바란다.

제작진

프로듀서

김지수

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