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미림>

나랑 잔 사람들은 다 슬럼프에 빠지더라

승기와 썸을 타고 있는 가영은 극장 데이트를 하는 날 자신의 이상한 징크스에 관해 고백한다. 장편 데뷔를 앞둔 승기는 가영과의 관계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한다.

<비치 온더 비치>, <밤치기>, <하트>를 거쳐 2021년 하반기 <연애 빠진 로맨스>로 상업영화 데뷔까지 성공적으로 해낸 정가영 감독. 정가영의 영화에는 항상 성적 욕망과 실천을 숨기지 않고 투명하게 드러내는 여성들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솔직하게, 그래서 과감하게 느껴질 정도로 스스로를 어필하는 그들의 이야기는 매력적이며 무엇보다 재미있다. 이번에 퍼플레이를 통해 소개하게 된 정가영 감독의 초중기 단편들을 통해 감독 특유의 '티키타카'와 '아무 것도 숨기지 않는', 또는 '절대로 참지 않는' 여성 캐릭터들의 매력을 따라가 보자.

감독

정가영

1990년생. 2012년 영상원을 중퇴하고 독립적으로 영화를 만들고 있다. 단편을 주욱 찍다가 2016년 첫 장편 <비치온더비치>를 완성했다. 두편째 장편 <밤치기>는 부산과 로테르담국제영화제에 초청되었으며, 2018년 개봉했다. 세 번째 장편 <하트>를 통해 연이어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되었으며, 2021년 전종서, 손석구 주연의 첫 번째 상업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를 공개했다.

제작진

각본

정가영

촬영

권오상

출연

정가영, 백승기

스틸컷

👁‍ 345회 열람| ⚡ 0번 공유| 👍 좋아요 1건| ❤ 1명 찜| 💬 0회 리뷰 참여 (⭐만족도 0|🦾성평등 지수 0|👥다양성 지수 0)

퍼플레이어의 천사 리뷰

👁‍345| 👍 1 | ❤ 1 |💬0 (⭐0)

극장미림

감독 정가영 |2018년|한국|10분|드라마,로맨스/멜로|극영화 | 12세 관람가

언어

한국어

자막

없음

관람가능국가

한국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