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여자>

한 지붕의 효경과 태인

시놉시스
시계를 보고 밥을 먹고 무언가를 염원하고 또 기다리고.
닮은 듯 다른 한 지붕 두 여자, 호경과 태인의 하루
여느 날과 같은 이른 아침, (전자레인지 위, 금붕어 옆에 자리한 -) 식물의 풀이 죽어 있는 걸 발견한 호경은 고민한다.

연출의도
오랜 시간 들여다보고 길게 귀 기울이는 ‘물끄러미’의 시간이 많은 당신에게 바치는 이야기입니다. 낡고 헤지고 흐릴지라도 천천히 고요하게 흐르는 ‘그럼에도 불구하고’의 마음을 담았습니다

📼

2021 제 47회 서울독립영화제 새로운선택 부문
2022 인디피크닉 상영작
2022 오렌지필름 5월 기획전 상영작

감독

허태인

1996년 12월 출생. 청소년 영화 <선물>을 통해 첫 스크린에 배우로서 이름을 올렸다. 이후 연극 위주의 활동을 하던 중 첫 영화 연출작으로 여성서사 중심의 단편영화 <두 여자>를 만들었다.

제작진

프로듀서

허태인

각본

허태인

촬영

이미지

편집

허태인

조명

이미지, 허윤주

미술

허윤주

음악

허태인

스틸컷

👁‍ 113회 열람| ⚡ 6번 공유| 👍 좋아요 0건| ❤ 0명 찜| 💬 0회 리뷰 참여 (⭐만족도 0|🦾성평등 지수 0|👥다양성 지수 0)

퍼플레이어의 천사 리뷰

👁‍113| 👍 0 | ❤ 0 |💬0 (⭐0)

두 여자

감독 허태인 |2021년|한국|14분|드라마|극영화 | 전체 이용가

언어

한국어

자막

없음

관람가능국가

한국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