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없는 다방에서>

기다림과 낭만에 대하여

다방에 사람들이 있다. 종업원 세린은 영업종료 시간만 기다리고, 단골손님 철은 추억에 잠겨 옛 연인을 기다린다. 애인이 있는 주소로 찾아온 노을 앞에는 애인의 하숙집은 없고 이 다방 건물 뿐이다.

1986년. 커피를 섞어 마시는 계란 노른자, 오래된 수화기와 레이스 커튼, 그리고 전화를 기다리는 철과 노을. 옛 다방의 엔틱한 정경과, 핸드폰이 없는 시절 하염없이 기다려야하는 철과 노을의 이야기가 마음을 울린다. 정수지 감독은 연출의도를 이렇게 밝혔다. “유행이 한참 지났지만 그 자리에서 여전히 기다리는 사람들, 그들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했다. 지금은 없는 예전 공간, 지금은 없을 상황 속에 존재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2박 3일>, <비하인 더 홀> 등을 통하여 얼굴을 알린 정수지 배우의 두번째 연출작.

출연

이학주

옥경민

정수지

제작진

프로듀서

김동찬

조연출

신수환

촬영

이진근

편집

박상은

미술

최나혜

음악

송세연

사운드

이성록(음향) / 박소정(동시녹음)

동시녹음

박소정

스틸컷

👁‍ 274회 열람| ⚡ 2번 공유| 👍 좋아요 3건| ❤ 4명 찜| 💬 0회 리뷰 참여 (⭐만족도 0|🦾성평등 지수 0|👥다양성 지수 0)

퍼플레이어의 천사 리뷰

추천리뷰

리버스    미래를 그리는 시간 - <이름 없는 다방에서> <2박 3일> 정수지    >>> 보러가기

👁‍274| 👍 3 | ❤ 4 |💬0 (⭐0)

이름 없는 다방에서

감독 정수지 |2020년|대한민국|36분|드라마|극영화 | 12세 관람가

언어

한국어

자막

없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