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학생>

안녕, 난 이수향이라고 해

*<전학생>은 2020년 7월 5일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새로운 학교로 전학을 앞둔 수향은 자기소개 연습에 한창이다. 긴장감으로 굳어있는 몸에 힘을 빼고 애써 미소를 지어보지만 왠지 표정도 말투도 어색하다.

아나운서가 꿈인 수향은 앞으로의 생활이 설레면서도 두렵다. 억양이 드러날까 사람 많은 버스에선 전화도 받지 못하는 모습은 안쓰러움을 자아낸다. 뭐 하나 쉬운 것 없는 한국살이. 등교를 앞두고 교과서를 훑어보던 수향은 ‘평안북도 정주’ 출생인 시인 백석의 시를 낭독한다. “나는 이 세상에서 가난하고 외롭고 높고 쓸쓸하니 살아가도록 태어났다. 그리고 이 세상을 살아가는데 내 가슴은 너무도 뜨거운 것으로 호젓한 것으로 사랑으로 슬픔으로 가득 찼다.” 등교 당일, 드디어 친구들 앞에 선 수향은 그동안 숱하게 연습한 자기소개를 하려 한다. 수향은 과연 자기소개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까?

“새 삶을 찾아온 사람들의 두려움과 불안함, 희망을 지켜보고 응원하고 싶었다”는 감독의 말에서 알 수 있듯, 영화는 수향을 가만히 따라가며 그의 내면을 들여다본다. 이주여성이 겪는 어려움과 복잡한 심리를 세밀하게 그려낸 작품. 박수연, 이주영 배우의 풋풋한 시절을 감상할 수 있다는 점 또한 매력적이다.

📼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2015)
2015 광주여성영화제(2015)
제41회 서울독립영화제(2015)
제27회 앙카라국제영화제(2016, 터키)
제10회 대단한단편영화제(2016)
제10회 여성인권영화제(2016)
제46회 키예프국제영화제(2016, 우크라이나)

🏆

제13회 서울국제사랑영화제/관객상(2016)

감독

출연

박수연

남지혜

이주영

김금순

제작진

프로듀서

최하나

각본

박지인, 박지수

촬영

정운천

미술

윤해인

음악

장현영

사운드

정도희

스틸컷

👁‍ 763회 열람| ⚡ 0번 공유| 👍 좋아요 3건| ❤ 4명 찜| 💬 0회 리뷰 참여 (⭐만족도 0|🦾성평등 지수 0|👥다양성 지수 0)

퍼플레이어의 천사 리뷰

👁‍763| 👍 3 | ❤ 4 |💬0 (⭐0)

전학생

감독 박지인 |2015년|대한민국|23분|드라마|극영화 | 전체 이용가

언어

한국어

자막

없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