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오후>

걷다보면 알게 되는 것들

희선의 취미는 필름카메라로 사진을 찍는 것이다. 필카 동호회에서 출사를 가기로 한 날, 희선은 당직 근무를 서게 되고, 설상가상 아버지가 카메라를 팔아버려 갈 수가 없게 되었다. 게다가 어머니는 희선과 상의 없이 보험에 가입해 더더욱 짜증이 난다. 생각보다 일찍 퇴근하게 된 희선은 마땅히 갈 곳이 없어 회사 근처를 배회하다가, 카페에서 우연히 동호회 사람들을 발견하는데...

우리 삶에는 잠깐 멈춰서 마음을 점검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목적 없이 걷다가 만나는 길과 사람들, 또 그들과 주고받는 가벼운 호의들, 봄볕의 따사로움 같은 것들이 현실을 살아가게 하는 힘이 되기도 한다. 희선을 따라 봄의 시공간을 거닐다보면, 이따금씩 '배회의 시간'이 '헤매는 시간'이 아니라 '나의 길'을 찾는 과정이라는 것을 어렴풋이나마 느끼게 된다.

📼

제16회 부산독립영화제 메이드 인 부산 상영(2014,대한민국)

🏆

제16회 부산독립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2014,대한민국)

감독

출연

홍세영

이정비

오정두

임기택

김수빈

이동수

전보건

강태우

박안나

백수정

권귀영

김동환

제작진

프로듀서

전이령

각본

김민영

촬영

차도현

편집

김민영

조명

김효준

미술

김나영

사운드

노수진

스틸컷

👁‍ 557회 열람| ⚡ 0번 공유| 👍 좋아요 2건| ❤ 8명 찜| 💬 2회 리뷰 참여 (⭐만족도 7|🦾성평등 지수 6|👥다양성 지수 5)

퍼플레이어의 천사 리뷰

👁‍557| 👍 2 | ❤ 8 |💬2 (⭐7)

어떤 오후

감독 김민영 |2014년|대한민국|23분|드라마|극영화 | 전체 이용가

언어

한국어

자막

없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