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 있다 우루는 늦을 것이다>

당신은 잃어버린 존재야.

본 영상은 안티무민클럽의 작품이 만든 연극 실황으로 동명의 소설 『멀리 있다 우루는 늦을 것이다』 (배수아, 2019, 워크룸프레스) 속 '게릴라 연극'에 착안하여 만들여졌다.

실험 연극, 그리고 그것을 영상 언어로 풀어낸 이중의 실험이 인상적인 작품으로 극의 구성과 전개가 초반에는 다소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등장인물들의 움직임과 대사를 찬찬히 따라가다보면, 그 독특한 매력에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연출의도]
너와 나, 삶과 죽음, 과거와 현재, 꿈과 현실을 구분하는 감각은 과연 직관일까. 그것을 쉽사리 나누어 생각하지 못하는 이들에게 세계는 아주 미세하고도 압도적인 하나의 물질이다. 슬픔을 느낄 때면 자신은 곧 슬픔이 되며, 춤을 출 때면 춤의 언어에게 자신을 내어 준 매개물이 된다. 이들이 감각하고 살아가는 시공간을 재현하고 고백하는 일은 역사적이고 사회적인, 모든 인위적 경계를 흔들고 부순다.

-
연출 · 편집 우지안
출연 우지안 하은빈 현호정
촬영 김예솔비 박정연
색보정 김예솔비
미술 전인
피아노 연주 나온유
움직임 고안 하은빈
나레이션 현호정
디자인 정소영


장소제공 신림중앙시장
후원 서울문화재단
주최 주관 관악문화재단
제작 안티무민클럽 @AntiMoominClub

원작 배수아 소설 《멀리 있다 우루는 늦을 것이다》

삽입곡
Modest Mussorgsky - Sunless (song cycle)
3. “Окончен праздный шумный день

감독

우지안

기성 세계 위에 새로운 레이어로 덧씌울 큰 구름을 만드는 작업을 목표로 한다. 여성, 청소년, 퀴어 주체에 큰 관심을 두고 타자를 위한 이야기가 아닌 타자의 이야기를 무대에 올리고자 한다. 연극과 영상, 시각예술 등 다양한 매체에서 서사와 이미지의 세계를 창작하고 실험한다. 자신의 삶에서 길어올린 미시적이고 자기고백적인 이야기를 공통의 보편적 세계와 연결시키는 데에 관심이 있으며 이로써 거대한 사회적 슬픔을 어루만질 수 있다고 믿는다. 연극 <2020 메갈리아의 딸들>로 2021 백상예술대상 젊은연극상 부문에 후보로 선정되었다.

👁‍ 132회 열람| ⚡ 0번 공유| 👍 좋아요 1건| ❤ 0명 찜| 💬 0회 리뷰 참여 (⭐만족도 0|🦾성평등 지수 0|👥다양성 지수 0)

퍼플레이어의 천사 리뷰

👁‍132| 👍 1 | ❤ 0 |💬0 (⭐0)

멀리 있다 우루는 늦을 것이다

감독 우지안 |2022년|한국|52분||극영화 | 12세 관람가

언어

한국어

자막

없음

Ad